• 최종편집 2023-02-08(수)
 

지난 20일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 등의 주최로 서울 프레지던트호텔에서 탄소중립 녹색성장 국제 컨퍼런스가 열렸다.

이 자리에서 반기문 전 UN 사무총장은 기조연설을 통하여 미국의 큰 사막에서 홍수가 났는데 1000년 만에 날 법한 일이라고 한다영국은 여름에 덥지 않아서 에어컨을 안 쓰는데 40를 넘어갔고, 스페인은 저수지가 말라서 스페인판 스톤헨지가 드러났다. 양쯔강도 말라서 600년 된 불상이 강바닥에서 드러났다고 전 세계의 이상기후를 설명했다.

이어서 “UN은 기후변화 해결에 중요한 역할을 하지만 제대로 된 역할을 하고 있지 않다면서 이전과는 달리 미국과 중국, 그리고 우크라이나-러시아 간의 전쟁 등의 정치적 이슈에만 집중되고 있다UN의 진행 상황에 대해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김상협 2050 탄소중립농색성장위원회 위원장은 세계경제가 복합 위기 속 우리나라의 전략은 뼈를 깎는 에너지 절약과 수요 관리로 당면한 에너지 수급 문제를 슬기롭게 극복하는 동시에 글로벌 공동 목표인 탄소중립을 새롭고 지속가능한 발전, 즉 녹색성장의 기회로 전환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대통령 직속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은 앞으로 그린 ODA(공적개발원조)를 확대하고 개도국의 저탄소 전환에도 적극 참여하겠다면서 질서있는 전환, 과학적이고 체계적으로 탄소중립을 구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서 한덕수 국무총리는 탄소중립을 어떻게 대응하느냐에 따라 우리의 미래가 달라지는 갈림길에 서 있다.”파리기후협약의 참가국은 195개국이지만 기술개발과 투자를 통해 탄소중립을 실현할 수 있는 그러한 충분한 능력을 가진 국가는 일부에 불과하다며 대한민국을 탄소중립 핵심 역량을 갖춘 국가로 꼽았다.

또한 탄소중립은 한 국가의 노력만으로는 달성하기 어렵다전쟁으로 인한 국제 에너지 위기와 탄소중립 추진 과정의 그린 인플레이션, 보호 무역의 강화와 신냉전 체제로의 전환 등은 국제 사회의 연대와 협력을 더욱 어렵게 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렇기에, 나라마다 경제 발전의 단계도 다르고, 화석연료의 의존도에도 큰 차이가 있는 만큼 선진국과 개발도상국과의 연대와 협력이 무엇보다 필요하다는 점을 피력했다.

또한 한국이 선진국과 개도국을 잇는 가교국가로서 중남미 순방을 통해 확인된 그린수소 등 신재생에너지 협력을 강화하고,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연대를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내보였다.

 

마르크 테시 라빈 미국 스탠퍼드대 총장은 특별메시지를 통하여 스탠퍼드대는 수십년간 활기차게 한국과 오랜 관계를 맺어 오고 있으며 인천 송도의 글로벌캠퍼스에 있는 스탠퍼드 센터에서 해당 기관 연구원들이 지속가능한 도시를 연구하고 미래의 도시 환경을 위한 새로운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국내 연구자들과 협력하고 있는 중이다라고 설명하였다.

이어서 한국 정부가 앞장서서 탄소배출량을 줄이기 위한 정책을 펴는 것에 감명을 받았다면서 스탠퍼드에서도 지속가능성 도어스쿨을 통해 지구, 기후, 사회 세 가지의 광범위한 분야에 초점을 맞춰 대응에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1027일 서울에서 스탠퍼드대 Walter H. Shorenstein 아시아태평양 연구센터와 보다 나은 미래를 위한 반기문재단이 공동으로 환태평양 지속가능성 대화라는 연례행사를 개최해 보다 적극적인 기후행동 및 협력에 나서겠다고 전했다.

 

퓰리처상 수상작 ‘The Prize’ 저자인 Daniel Yergin에너지 안보 없는 에너지 전환은 없다고 경고하면서 현재의 에너지 위기는 전쟁으로 인한 것이 아니며, 그렇기에 공급망 확보는 물론 지정학적 위험에 노출되면 안 된다. 국가 에너지의 80% 이상이 화석연료에서 나오며, 그것은 어느 국가에서나 마찬가지다고 밝히면서 한국이 다른 국가와 차이에서 이웃 국가들과 가스나 전기 연결이 없는 에너지 섬이라는 특수한 지리적 위치라는 점을 언급했다.

 

이어서 에너지 위기가 224일 우크라이나 침공사태와 함께 시작된 것이 아니라 석유, 가스, 석탄에 대한 투자가 부족한 상태에서 이미 위기가 시작된 지 1년이 넘었고,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더욱 악화됐다고 밝혔다.

그렇기에 강력한 공급망을 구축하는 것은 청정에너지 기술 분야에서 한국이 리더십 위치에 있기에 그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한국의 청정기술 산업은 잠재적인 지정학적 위험이나 혼란에 크게 노출돼서는 안 된다. 따라서 강력한 공급망을 구축하기 위해서는 글로벌 협력과 GE(Green in Green)의 다각화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이같이 탄소중립은 독자적으로 추진해 나갈 수 없으며 여러 나라와의 협력을 통하여 질서있는 전환, 과학적이고 체계적으로 탄소중립을 구현해 나가려는 노력이 집중되어야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다.

 

 

태그
첨부파일 다운로드
탄소중립.jpg (89.3K)
다운로드

BEST 뉴스

전체댓글 0

  • 5365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 주최, ‘탄소중립 녹색성장 국제 컨퍼런스’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