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29(목)
 

한국ESG학회가 주최한 탄소중립과 ESG의 효율적 대안토론회가 7일 국회에서 열렸다.

여기에서 폐플라스틱 친환경 처리 방안, 열분해 기술 동향, ESG 경영의 전략적 방향 등 업계, 전문가, 언론, 학회, 국회의원이 모여 심층적인 논의를 이어갔다.

 

공동주최자인 장경태 의원은 축사를 통해 유럽연합(EU)을 포함한 선진국들은 환경위기, 자원위기, 기후위기 등의 대책으로 순환경제 사회로의 전환을 추진하고 있다이는 앞으로 세계 경제의 생산, 소비 방식에 큰 변화로 작용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우리나라 또한 1차 자원순환 기본계획(2018~2027)’을 발표하고, 자원의 순환이용 확대와 폐기물의 매립 제로화를 주요 추진과제로 삼고 있다. 쓰레기 처리문제 해결은 탄소중립과 순환경제 전환을 위해 반드시 선행돼야 할 과제이다.

 

노용호 의원(국민의힘)" 우리나라 1인당 플라스틱 배출량이 미국, 영국 다음으로 세계 3위인 만큼, 폐플라스틱 처리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기존의 매립과 소각 중심의 폐플라스틱 처리 방식을 열분해비연소식 기술로 전환해 쓰레기가 자원화된다면, 탄소배출량 저감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다라고 밝혔다.

 

폐플라스틱 열분해 처리란 순환경제 및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핵심기술 중 하나다. 폐플라스틱을 첨단 기법으로 처리해 만든 열분해유는 석유·화학 제품의 원료로 재활용될 수 있다. 비연소식 기술은 열분해 처리 시 소각하지 않는 방법으로, 지역주민 불안 감소 등 최근 가장 주목받는 방안이다.

 

조명래 한국ESG학회 회장은 순환경제의 중심은 폐기물을 자원으로 처리하는 것이며 이런 측면에서 순환경제에서는 원자재가 폐기되기 전까지 기획, 생산, 소비, 재생, 재활용의 단계로 순환하는 체계가 구축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제품 설계 단계에서부터 순환이용이 쉬운 원료 사용하고 내구성 및 수리 및 폐기됐을 때 재사용, 재제조 용이성 등을 고려한 지속가능한 설계(에코 디자인)가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아울러 폐기물 주 감축 수단으로 폐기물 감량과 재활용 바이오 플라스틱화 바이오가스화를 제시했다.

 

강석재 한국환경공단 차장은 올해 3월 입법 예고를 통해 폐플라스틱 열분해유와 탄소 포집 및 활용, 저장 기술(CCUS)로 포집된 이산화탄소의 재활용 활성화가 적극적으로 추진된다

해당 내용을 담은 자원순환 기본법 시행령을 통해, 831일부터 폐플라스틱으로 제조한 열분해유는 원유 대신 나프타(납사), 경유 등 석유화학제품의 원료로 활용돼, 다양한 플라스틱 제품을 생산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강 차장은 “ESG 및 국가 탄소중립, 순환경제 관점에서 열분해는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다만, 로드맵을 가지고 절차적으로 케이스에 따라서 전략적으로 접근해야 한다. 민간부문은 지금보다 더 활성화되고, 공공부문은 재활용 선별장뿐 아니라 농어촌에서 발생하는 폐플라스틱 등의 재활용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태그
첨부파일 다운로드
환-1.png (153.0K)
다운로드

전체댓글 0

  • 3431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국ESG학회, ‘탄소중립과 ESG의 효율적 대안’ 토론회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