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3(목)
 

구름 씨앗’, 즉 인공 강우란 이미 조작하는 구름을 조작해 더 많은 비를 내리게 하는 방법을 뜻한다.

 

항공기가 (요오드화은과 같은) 작은 입자를 구름에 떨어뜨리면 수증기가 더 쉽게 응축돼 비로 변해 내릴 수 있게 된다. 이는 지난 수십 년간 사용된 기술로, 최근 몇 년간 UAE는 물 부족 문제를 해결하고자 인공 강우 기술을 사용했다.

 

한편 홍수가 일어난 지 몇 시간 뒤, 일부 SNS 사용자들은 최근 진행한 인공 강우 작업으로 인해 극심한 날씨 변화가 일어난 것이라며 비난하기 시작했다.

 

오토 부교수는 인공 강우가 두바이를 둘러싼 구름을 자극해 비를 촉진했다 하더라도, 기후 변화로 인해 애초에 대기가 구름을 형성할 수 있는 수분을 더 많이 머금고 있었을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일반적으로 인공 강우는 바람, 습도, 먼지 등의 조건이 비를 내리기엔 충분하지 않을 때 시행된다. 그런데 지난주, 기상 전문가들은 아라비아만 전역에 홍수 위험이 크다고 경고한 바 있다.

 

UAE 소재 칼리파 대학교의 다이애나 프란시스 환경 및 지구 물리학 학과장은 이렇게 강렬하고 대규모의 기상 변화가 예측되면, 인공 강우 작업을 시행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지역 규모의 강력한 기상 변화를 촉진할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인공 강우 작업은 비용이 많이 드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BBC 소속 기상학자인 매트 테일러 또한 이번 기상 이변은 이미 예보된 현상이었다고 지적했다. “이번 홍수에 앞서 (인공 강우의 잠재적인 효과는 고려하지 않는) 컴퓨터 모델링 분석으로도 이 지역에 24시간 안에 1년 치 이상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측됐다는 것이다.

 

바레인부터 오만에 이르기까지 넓은 지역에 홍수가 닥치는 등 (이번 기상 이변의) 영향력은 인공 강우만으로 일으킬 수 있는 영향보다 훨씬 더 방대했습니다.”

 

 

 

태그
첨부파일 다운로드
환-3.jpg (7.4K)
다운로드

전체댓글 0

  • 7271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인공강우로 두바이 거리가 물에 잠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