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28(월)
 

기후위기 비상행동이라는 이름으로 열린 첫 집회 때는 약 5천명이 서울 대학로 일대에 모여 행진을 벌였다. 이 때는 서울을 비롯해 대구, 부산, 경기, 충북, 충남, 전남 전북, 경남 등 지역별로 관련 집회가 열려 불이야를 외치면서 기후위기를 알리는 것에 집중했다

 

이번 행진을 준비하는 360여개의 기후·환경·시민단체 결합체인 ‘9월 기후정의행동 조직위원회’(조직위)는 최소 2만명이 참석하는 것을 목표로 하며 이번에는 기후정의를 강조하고 있다고 한다

 

24일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 일대에서 열리는 기후정의행진2019년 이후 3년 만에 열리는 대규모 기후위기 관련 집회다.

3년 전 기후위기 비상행동이라는 이름으로 열린 첫 집회 때는 약 5천명이 서울 대학로 일대에 모여 행진을 벌였다. 이 때는 서울을 비롯해 대구, 부산, 경기, 충북, 충남, 전남 전북, 경남 등 지역별로 관련 집회가 열려 불이야를 외치면서 기후위기를 알리는 것에 집중했다

 

이번 행진을 준비하는 360여개의 기후·환경·시민단체 결합체인 ‘9월 기후정의행동 조직위원회’(조직위)는 최소 2만명이 참석하는 것을 목표로 하며 이번에는 기후정의를 강조하고 있다고 한다.

 

기후정의란 기후위기를 일으킨 책임과 피해가 일치하지 않는 것을 바로잡으려는 활동 등을 말한다. 그는 이어 기후 부정의와 불평등을 만들어낸 경제성장 중심주의를 비판하며 기후위기 해결 방향 자체를 제시하는 것이 이번 행사의 핵심이라고 덧붙였다.

 

올해는 기후정의를 요구하는 이들이 서울 한 곳에 모여 목소리를 최대한 모을 계획이다. 이를 위해 전국에서 상경단이 꾸려졌다.

 

‘9월 기후행동의 달2018년 스웨덴 그레타 툰베리의 기후를 위한 금요일 등교 거부 운동과 2019년 유엔 기후행동 정상회의에 맞춰 일주일 동안 진행된 기후파업시위를 계기로 만들어졌다. 2019920일 기후파업시위는 세계 154개국, 400만명이 함께한 첫번째 대규모 기후행동이었다

 

 

 

태그
첨부파일 다운로드
환-1.jpg (11.3K)
다운로드

전체댓글 0

  • 8658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기후위기 비상행동. 24일 서울광장에 모여 기후정의 외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