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9(금)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산화탄소 포집·활용(CCU) 기술을 활용한 온실가스 감축을 지원하기 위해 619일 실증 부지선정 공고를 시작으로 ‘CCU 메가 프로젝트를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이산화탄소 포집·활용 기술은 발전·산업공정 등에서 배출된 이산화탄소를 포획해 유용한 물질로 전환하는 기술이다. 2030년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 달성을 위해 신속한 확보 필요성이 대두됐다. 이에 과기정통부는 작년 12이산화탄소 포집·활용 기술 고도화 전략을 발표하며, CCU 기술을 조기에 상용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해당 전략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CCU 메가 프로젝트연구개발 주체(출연연, 대학 등)는 물론, 이산화탄소 발생원이 존재하는 수요기업 제품 활용 기업 감축량 평가·검증 기관 등이 모두 참여하는 컨소시엄 형태다. 이산화탄소 공급부터 제품 활용까지 이산화탄소 포집·활용 전주기 밸류체인을 구성, CCU 비즈니스 모델을 확보하는 것을 목표로 대규모 실증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하나의 컨소시엄을 통해 연간 4천톤 규모 이상의 이산화탄소를 처리하는 것을 목표로 석유화학·철강·시멘트 등 다양한 산업 분야별 복수의 컨소시엄 운영을 통해 대규모 이산화탄소 감축을 지원할 계획이다.

 

그동안, 이산화탄소 포집·활용 기술은 높은 기술적 난이도와 낮은 경제성 등을 이유로 상용화까지의 연계가 미약했으나, CCU 메가 프로젝트를 통해 민관 공동 실증으로 성공사례를 창출해 CCU 기술의 민간 확산을 유도하는 것이 최종 목표다.

 

대규모 실증 사업 추진을 위한 사전절차로 기업 등을 대상으로 하는 공모를 통해 이산화탄소 포집·활용을 위한 시설·설비가 구축될 부지를 선정하는 절차를 진행한다. 부지 선정 절차를 기반으로 예비타당성조사를 거쳐 2026년부터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해당 절차는 (1단계)실증부지 유치계획(2단계)컨소시엄 구성을 포함한 실증계획 등 단계별 평가를 통해 진행된다. 619() 공고를 시작으로 사업설명회(625일 잠정)를 거쳐 약 1개월 기한으로 실증부지 유치계획서를 접수할 예정이다.

 

선정의 공정성·객관성 확보를 위해 전문가로 구성된 선정평가위원회를 운영하고, 부지의 적합성을 포함해 실증계획의 구체성 등을 중심으로 평가를 진행해 실증 부지를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 이창윤 차관은 이산화탄소 포집·활용 기술은 탄소중립을 실현할 수 있는 핵심수단이라며 유관 기업과 협력을 기반으로 CCU 메가 프로젝트의 성공적인 추진을 통해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를 차질 없이 달성하고, 국내 산업의 탄소중립 대응능력을 제고하겠다고 밝혔다.

 

 

태그
첨부파일 다운로드
환-8.jpg (12.2K)
다운로드

BEST 뉴스

전체댓글 0

  • 9814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과기정통부, 이산화탄소 포집·활용 초대형 사업 추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