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9(금)
 

당진시(시장 오성환)는 지난 10일 한국형 퀵스타트 프로그램 사업 운영을 위한 협약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협약은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 주최로 당진시와 주관기관인 충남산학융합원, 사업 컨소시엄 참여기업인 한국내화, 삼우, 비츠로셀이 참여했다.

 

한국형 퀵스타트 프로그램 사업은 총사업비 36,000만 원으로 충남산학융합원에서 참여기업의 취업 조건에 맞는 교육생을 선발해 2주간의 신입사원에 대한 기본교육과 기업 맞춤형 현장 교육을 운영한다.

 

기본교육은 크게 직무이론교육(직장생활 기초, 기업 업무 기술, 업무 프로세스 등)과 현장에 대한 산업안전 교육으로 총 5일간 진행하며, 현장 교육은 한국내화, 삼우, 비츠로셀이 기업 오리엔테이션을 비롯하여 채용 업무 분야에 대한 업무 맞춤형 교육과정을 총 11일간 진행한다.

 

교육생은 일정 기간 근속 시 275만 원의 교육훈련 장려금을 지원받는다.

 

시 관계자는 "‘한국형 퀵스타트 프로그램 사업이 전문 역량을 갖춘 인력을 확보하고 기업들이 안정적으로 사업을 운영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자세한 사항은 충남산학융합원 누리집(http://www.ciuc.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그
첨부파일 다운로드
뉴스-2.jpg (7.2K)
다운로드

BEST 뉴스

전체댓글 0

  • 2427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당진시, ‘한국형 퀵스타트 프로그램 사업’ 협약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