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3(목)
 

당진시 보건소(소장 박종규)는 최근 공동 숙박시설 등에서 빈대가 출현해 피해사례가 발생함에 따라 빈대 방제 및 예방 행동 수칙 등을 전했다.

 

빈대는 감염병을 옮기진 않지만 주로 야간에 사람의 피를 빨아 수면을 방해하고 가려움증 등 2차 피부감염을 유발하며 드물게 아나필락시스가 일어나서 고열 및 염증반응을 일으키는 해충이다. 빈대에게 물렸다면 물과 비누로 씻고 증상에 따라서는 의사나 약사의 처방을 받아 치료해야 한다.

 

빈대를 확인하는 방법은 빈대 물림 관련 의심 증상 빈대를 직접 확인 , 탈피 흔적 연한 노란색 껍질 등 부산물이나 배설물 노린내 또는 곰팡내가 등을 확인하면 된다.

 

빈대를 찾았다면 고열 스팀을 분사하고, 진공청소기로 빈대에 오염된 곳을 청소해야 한다. 이때 살충제 등 화학적 방제를 함께 사용하는 것도 좋다. 또한, 오염 직물은 50~60건조기에 약 30분 이상 돌리면 빈대를 없앨 수 있다.

 

예방 행동 수칙으로는 중고 가구, 낡은 책 등 빈대에 오염됐을 것으로 생각되는 물품을 함부로 집안으로 옮기지 않는다. 또한 해외 여행자의 옷과 여행용품에 빈대 또는 빈대의 흔적을 주의 깊게 관찰하며, 갈라진 틈과 벽지 등 집안의 손상된 부분을 수리해 빈대 서식처를 최소화함으로써 예방할 수 있다.

 

당진시보건소 관계자는빈대는 질병을 매개하는 해충은 아니지만, 흡혈로 인해 수면 방해와 가려움증을 유발할 수 있어 예방과 대응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태그
첨부파일 다운로드
보도-5.jpg (9.3K)
다운로드

전체댓글 0

  • 2890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침대 속 흡혈귀 빈대를 바로 알고 예방하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