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8(수)
 

충남 서산시 양대동 생활폐기물 소각시설 조성사업이 17일 첫 삽을 떴다.

 

서산시는 2025년까지 국·도비 등 738억원을 들여 양대동 39748부지에 하루 200t의 생활폐기물을 처리할 수 있는 지하 1·지상 4층 규모(전체 면적 7425)의 소각시설을 건립한다.


찜질방, 사우나, 사계절 물놀이 시설 등 지하 1·지상 1층 규모(전체 면적 1945)의 주민 편의시설도 조성한다.

서산시는 시민 안전을 위해 생활폐기물 소각 때 발생하는 연소가스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강화한 배출허용 기준을 설계에 반영했다.

 

서산시는 소각시설이 완공되면 민간위탁 처리 때보다 연간 약 70억원의 예산을 절감하고, 16억원의 전기 판매 수익 등 다양한 부가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이완섭 시장은 "소각시설 설치부터 준공 후 운영까지 시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태그
첨부파일 다운로드
환-3.jpg (179.1K)
다운로드

전체댓글 0

  • 6071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산시 양대동 생활폐기물 소각시설 기공식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