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8(수)
 

당진시가 31일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합동 협약식에서 오성환 당진시장, 김태흠 도지사 및 현대엔지니어링홍현성 대표이사가 참석한 가운데 현대엔지니어링4,000억 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특히 이번 투자는 당진이 미래먹거리 산업으로 중점을 두고 있는 수소 산업의 확산이라는 점에서 눈길을 끌고 있다.

 

이번 협약으로 현대엔지니어링2025년까지 4,000억 원을 투자해 송산2일반산업단지 96,167규모의 부지에 재활용 플라스틱을 활용한 수소생산기지 공장을 신설해 연간 2.2만 톤의 수소 및 산업용 가스를 생산할 계획이다.

 

충남연구원의 경제적 파급효과 분석에 따르면 해당 공장 건설에 따른 단발적인 경제 효과 4,458억 원, 계획대로 공장이 가동될 경우 매년 6,528억 원의 생산 효과와 922억 원의 부가가치 효과가 예상되는 만큼 이번 투자가 침체된 지역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당진시는 이를 위해 기업의 원활한 추가 투자를 위해 신속한 행정적 지원을 약속했으며 기업에 지역 인력 채용과 지역 생산품 소비 촉진을 요청했다.

 

오성환 당진시장은 지금의 성과에서 멈추지 않고 발로 뛰어 올 한해 가시적인 투자유치 성과를 추가로 이끌어 낼 계획이라며 더욱더 많은 우량기업들이 당진에 투자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첨부파일 다운로드
뉴스-1.jpg (202.2K)
다운로드

전체댓글 0

  • 7778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당진시-현대엔지니어링 수소 생산 공장 투자협약 체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