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29(목)
 

환경·시민단체들이 정부가 용산공원의 오염실태를 숨기고 무리하게 공원을 개방해 국민의 알권리를 침해했다며 14일 감사원에 국민감사를 청구했다.

 

녹색연합, 온전한 용산공원반환을 위한 시민모임 등은 이날 오전 감사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용산공원 개방 과정 전반에서의 부실한 행정조치, 국민 알권리 침해, 직무유기, 직권 남용 등에 대해 국토교통부, 환경부, 국방부 등 부처를 상대로 국민감사를 청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달 4일부터 전날까지 국민감사 청구를 위해 시민 403명의 서명을 받았다.

단체들은 "환경부 산하 환국환경공단의 위해성 평가 등을 통해 용산공원 부지 오염의 심각성을 객관적 수치로 인지했으면서도 이를 숨기고 지난 6월 해당 부지를 개방했다"고 주장했다.

 

한국환경공단의 '환경조사 및 위해성 평가 보고서'에 따르면 개방 구역에서는 맹독성 발암물질인 다이옥신, 유독성 복합물질인 석유계총탄화수소(TPH) 등을 비롯해 비소, 구리, 납 등 중금속이 기준치 넘게 검출됐다.

이들은 "정부가 영유아, 노약자, 기저질환자에게 치명적일 수 있는 내용을 국민에게 숨기고, 안전을 책임져야 할 의무를 저버렸다"며 관련 부처들이 사전예방원칙을 무시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현재 31%만 반환된 용산 미군기지를 모두 반환받아야 토양 정화 작업을 할 수 있다""이런 상황에서도 정부는 용산 공원을 상시로 개방하고 그 면적을 늘리겠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임시''시범'이라는 편법을 사용하고 있는 정부에 대한 철저한 감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태그
첨부파일 다운로드
환-4.jpg (320.3K)
다운로드

전체댓글 0

  • 4824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환경단체 용산공원 오염 심각성 국민감사 청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