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29(목)
 

최근 서울시가 시민들의 환경의식을 조사한 결과 “‘관심이 있다는 응답이 71.0%로 가장 많았으며, 그다음은 보통’ 25.8%, ‘관심 없음’ 3.2% 순으로 나왔다고 밝히고 있다. 평소 환경을 생각한 행동으로는 “‘대중교통 이용’, ‘분리수거’, ‘장바구니 이용등으로 나왔다고 밝히고 있다. 이에 서울시는 녹색서울시민위원회를 결성하고 시민들이 직접 생활 속 환경문제를 해결해나가는대 자원해 주는 녹색실천 공모사업을 98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사업별로 최대 3천만원, 4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며 참가대상은 서울시 소재 비영리민간단체나 비영리법인, 사회적 협동조합이다.

지정사업(6개 분야 21개 사업)과 일반사업 중 선택해 접수하면 되며 지정사업 6개 분야는 기후에너지, 대기, 생태, 자원순환, 환경보건, 환경교육으로 되어 있다.

어찌보면 관주도형 시민의 환경의식 확산운동을 펼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그런데 독일의 환경수도로 알려진 프라이부르크는 1970년대 초부터 시작된 원자력 발전 반대 운동부터 태양에너지로의 대체에너지 전환 등 시민참여로 인해 가장 성공적인 재생에너지 정책을 펼쳐 나가고 있어 우리나라와 크게 대조를 이루고 있다.

.

프라이부르크는 독일의 환경수도로 만든 것은 지역주민들이 새로운 에너지 대안을 스스로 제시하며 환경계획을 확립하는 등 환경에 대한 높은 시민의식이 뒷받침되었기 때문이다.

1960년대 말 산성비로 인해 슈바르츠발트의 나무들이 죽어가는 피해를 겪으면서 큰 충격을 받고 프라이부르크 시민들은 거대한 숲에 둘러싸인 프라이부르크 지역을 위해서 무언가 해야되겠다는 결의를 하게 되었다. 그 원인이 화석연료에 있다는 사실을 알아내고 자발적으로 화석연료를 적게 쓰기 운동을 하게 되었다.

 

1970년대 초 독일정부는 프라이부르크에서 불과 30km 떨어진 뷜에 3개의 원자력 발전소 건설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하였다. 이에 시민들은 장기간에 걸친 격렬한 반핵운동을 펼쳤고, 마침내 원전건설계획을 백지화시키는데 성공하였다.

지역주민들을 다함께 단합하여 비폭력 저항운동으로 뷜 핵발전소 건설 반대운동이 성공적으로 끝날 수 있었다. 이는 시민들의 환경에 대한 인식을 대중매체를 통해 독일 전역에 밝히고 대중들은 이에 대해 더욱 큰 관심을 가지게 됨으로써 중앙정부의 계획을 무산시켜 나갈 수 있는 힘을 갖게 된 것이다.

 

그들은 핵발전소 건설을 반대하는데 그친 것이 아니라 동시에 핵에너지에 대한 새로운 대안으로 대체 에너지에 많은 관심을 가지게 되는 계기가 되었다. 그리하여 핵발전소 건설 반대운동이 대체에너지로 파급시키는데 앞장 서서 세미나나 포럼을 열고 결국에는 도시 전체를 태양광 발전을 파급시키는 계기를 마련해 나갔다.

 

프라이부르크 시민들이 선거를 할 때 가장 우선시하는 정책은 환경문제이었으며 그 결과 2002년에는 독일 최초로 녹색당 출신인 디터 살로몬이 시장으로 당선되었다. 이로 인해 프라이부르크에는 60여 개의 환경 NGO, 환경단체와 지자체, 산업계의 연구기관들이 서로 폭넓은 네트워크를 성립할 수 있게 됨으로써 시민의 의견이 체계적으로 정책에 반영 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었다.

프라이부르크의 대체에너지는 직접 시민들이 참여하는 태양에너지가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이는 그동안 환경문제를 깊이 있게 논의한 결과로 얻어진 것이라고 할 수 있다.

 

구체적인 사례로 드라이잠 축구경기장이 있는데 남쪽 스탠드 지붕에 시민참여형으로 대형 태양전지 패널을 설치하였다. 이는 솔라주식을 모집해 시민출자로 투자금이 마련되었고, 이익금은 출자자들에게 배당되고 있다. 이런 시민사회의 논의에 바탕을 둔 대체에너지체제가 수립되면서 다양한 분야에서 친환경 개선사업이 추진되었다.

이런 독일 프라이부르크 시민의 환경의식이 바탕을 두고 있기 때문에 재생에너지 비중이 40%를 넘어서고 있으면 이젠 탈석탄, 탈원전을 마음 놓고 부르짖을 수 있게 된 것이다.

 

구체적으로 프라이부르크내에 보봉은 프라이부르크의 에너지전환을 상징하는 대표적인 시민 참여형 생태마을을 소개하면 시민들이 직접 나서서 환경운동을 전개하는 일들이 얼마나 많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5,300명이 사는 이 도시는 유럽에서 제일 성공한 생태주거단지이다. 이 도시 계획의 기본정신은 처음 계획과정에서부터 주민들이 자율적으로 참여하여 건축회사나 시정부의 도움 없이 생태적이고 사회적인 녹색주거단지를 만들자는 것이었다.

1996년에 대학생들이 기숙사를 만들기 시작했고, 점차 발전해 약 8~10개의 가족들을 단위로 모인 작은 건설그룹이나 주거협동조합이 만들어졌다. 큰 건축회사의 개입 없이 주민들 스스로가 건축가와 건설수공업자를 선택하였고, 주민들도 스스로 팔을 걷어붙이고 리모델링에 참여하였다.

이러한 시민들의 자발적인 행동을 통해 여러 환경정책 또한 잘 시행되고 있다. 그 중 교통수단에도 환경적 교통개념이 마련되어 주민의 40%가 승용차를 소유하지 않는 것에 동의하고 있으며, 환경 친화적인 대중교통시스템이 갖춰져 있다.

편리한 카 쉐어링 제도 또한 보봉지역이 보유하는 우수한 교통체제 중 하나이다. 승용차가 사라진 거리와 공공장소는 어린이들의 놀이터와 사회교류의 장으로 애용되고 있는 것이다

 

남양주의 환경운동에 대한 신문보도를 중심으로 살펴보면 시민 환경의식 고취와 친환경 생활을 정착하기 위한 노력이 엿볼 수 있다.

남양주시는 지난해 2월 시민환경교육 요람이자 커뮤니티 공간인 에코피아 라운지를 정약용도서관(3)에 문을 열었다. 이후 이석영 뉴미디어 도서관에 2호점을, 5개 읍면동(진접, 퇴계원, 진건, 별내동, 다산1)에도 에코피아라운지를 조성했다.

올해는 농업기술센터에도 공간 조성, 다산등성이숲센터에 메인 센터 조성도 추진한다.

에코피아라운지에선 환경교육과 함께 친환경 세제 만들기와 같은 체험 프로그램이 하루 3(매주 화~금요일) 진행된다. 참여 열기가 뜨겁고 시민 만족도 역시 높다. 현재까지 5837200명이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남양주 교육-체험 프로그램 운영 방식은 독특하다. 지난해 3월부터 환경에 관심 있는 시민을 모집해 에코 해설사로 양성하고, 이들이 시민 환경인식 개선을 주도하는데 현재 3기까지 총 68명 에코해설사가 양성됐다.

 

또한 보다 많은 시민참여를 도모하고, 효율적인 운영을 위해 에코 해설사 조직을 체계화하고 개선할 계획이란다.

20여명으로 운영단을 구성해 향후 활동을 논의하고 결정하고 효과적인 교육방법 등을 연구해온 에코연구반도 소그룹으로 나눠 효율을 높이고 있다. 이런 시민 to 시민’(C2C) 프로세스는 현재 안정적으로 구축되고 있다고 한다.

찾아가는 환경교육 프로그램도 어린이집-학교-기관 등을 대상으로 시간과 여건에 맞춰 교육을 진행해 인기가 좋다. 특히 올해 1차 신청에는 600학급(16000)이나 접수했다.

 

또한 플로깅(Plogging)은 산책이나 운동을 하면서 쓰레기를 줍는 행위로, 최근 여러 지자체나 기관, 기업 등에서 활발하게 전개되고 있다. 남양주시 플로깅은 다른 곳과 달리 시민 중심 동네마실 플로깅단이 활동기획부터 운영까지 모든 과정을 주도한다.

지난해 31000명이 모집에 참여했고 현재는 4000명 이상이 단원으로 활동 중이다. 동네마실 플로깅단은 불과 출범 1년 만에 남양주 ESG행정 지속가능성을 담보하는 환경공동체 역할을 톡톡히 수행하고 있다.

동네마실 플로깅단은 읍면동별로 구성됐고 매주 아파트별(마을별) 플로깅 데이를 진행한다. 이는 환경운동가 양성은 물론 지역 환경공동체 형성에도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한다.

 

이와 같이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지역경제를 주도하여 나가는 중심축의 역할을 담당할 수 없는 것은 전문성과 지속성 부족으로 지역의 현안과제를 주제로 삼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여겨진다.

 

당진시는 정부의 ‘2050 탄소중립라는 현안과제를 수행해 나가는 핵심지역으로써 이를 성공적으로 추진해 나가야 당진경제를 되살려 나갈 수 있다. 그리고 내년부터 실시되는 고향사랑 기부금제도를 활용하여 42만명의 출향민과 연계할 수 있는 네트워크를 구축, 당진 현안과제를 풀어나갈 수 있는 정치적인 배경을 확보해 나가야 한다.

이런 현안과제를 중심으로 전문성과 지속성을 살려나갈 수 있는 민관거버넌스체제를 구축하고 시민연대를 통하여 보다 큰 동력을 발휘해야만 당진경제를 되살려 나갈 수 있다고 여겨진다.

 

 

태그
첨부파일 다운로드
해나루.png (45.9K)
다운로드

전체댓글 0

  • 5069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당진 시민운동을 활성화시켜 나가는 길이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